“제2순환고속도로 직접 연결되는 자유로IC 설치를”
“제2순환고속도로 직접 연결되는 자유로IC 설치를”
  • 이천우 기자
  • 승인 2019.07.11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파주·김포 도의원 합동회견…김경일 도의원 “기술적 문제보다 사업비 감소 위해 주민피해 외면”

 

경기도의회 고양ㆍ파주ㆍ김포 지역 더불어민주당 도의원들은 11일 제2순환고속도로와 직접 연결되는 자유로IC 설치를 촉구하는 합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문을 발표한 건설교통위원회 김경일 의원(더민주, 파주3)은 “자유로IC를 미반영한 채 기본설계를 했던 현대건설 콘소시엄이 한강하저터널 턴키 실시설계 적격자로 선정되면서 고양ㆍ파주ㆍ김포 지역 주민들의 경제적ㆍ환경적 피해와 극심한 교통란 발생이 불보듯 뻔한 상황에서 올해 10월말 최종 완료되는 실시설계에 반드시 자유로IC가 반영되길 촉구한다”고 강하게 주장하며 “당초 주민들의 요구대로 교량건설이 어려웠다면 최소한 하저터널에 직접 연결되는 자유로IC 설치를 당연히 검토ㆍ반영됐어야 한다”며 재차 강조했다.
김 의원은 자유로IC가 설치되지 않을 경우 발생될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주민의 피해에 대해 조목조목 지적하며 “운정신도시의 경우 도심지 경유에 따라 교통ㆍ생활 여건이 매우 열악해지며, 5만여 문산읍 주민들은 서울~문산고속도로 경유에 따른 통행료가 추가 발생된다. 김포시 주민들은 오두산 전망대를 가기 위해 약 6km를 우회하여야 하고, 고양주민은 강화도로 가기 위해 운정신도시로 약 5km를 우회하며 추가 통행료를 지불하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 의원은 자유로IC 설치에 따른 기술적 문제에 대해서도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히며 “실제 턴키 참여업체 3개 업체 중 1개 업체는 자유로IC 설치를 제안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고양ㆍ파주ㆍ김포 도의원 합동 기자회견이 있기 앞서, 건설교통위원회 제1차 회의에서는 김경일 의원이 대표발의한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와 자유로를 연결하는 나들목(IC) 설치 촉구 건의안’이 원안가결됐다.
이날 합동 기자회견에는 고양시 최승원, 방재율, 신정현, 고은정 의원과 파주시 김경일, 오지혜, 조성환, 이진 의원, 김포시 심민자, 이기형 의원이 참석했다.   
수원/이천우 기자 leecw71@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