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반기 지배자' 류현진, 후반기 첫 관문은 악연의 보스턴
'전반기 지배자' 류현진, 후반기 첫 관문은 악연의 보스턴
  • 연합뉴스
  • 승인 2019.07.11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보스턴과 3연전에 선발 등판 전망…월드시리즈 설욕 기회
'올스타전 선발' 류현진의 역투(클리블랜드 AFP/Getty=연합뉴스)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9일(현지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올스타전에서 내셔널리그 선발투수로 등판해 힘껏 공을 던지고 있다. 류현진은 이날 한국인 선수 최초로 MLB 올스타전 선발투수로 등판, 1이닝 무실점 투구를 펼쳤다. jelee@yna.co.kr
'올스타전 선발' 류현진의 역투(클리블랜드 AFP/Getty=연합뉴스)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9일(현지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올스타전에서 내셔널리그 선발투수로 등판해 힘껏 공을 던지고 있다. 류현진은 이날 한국인 선수 최초로 MLB 올스타전 선발투수로 등판, 1이닝 무실점 투구를 펼쳤다. jelee@yna.co.kr

생애 첫 올스타전에서 잊지 못할 추억을 쌓은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사이영상이라는 또 하나의 꿈을 향해 다시 전진한다. 다저스는 13일(한국시간)부터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리는 미국프로야구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 3연전으로 후반기 레이스를 시작한다. 다저스는 전반기 막판 워커 뷸러-류현진-클레이턴 커쇼-마에다 겐타-로스 스트리플링 순서로 선발 로테이션을 꾸렸다. 하지만 후반기도 이 순서대로 선발 로테이션을 돌릴 가능성은 크지 않다. 류현진, 커쇼, 뷸러가 모두 10일 열린 올스타전에 등판해 1이닝씩 던졌기 때문이다. 올스타전 1이닝 투구를 선발 등판일 사이에 일반적으로 실시하는 불펜 피칭 개념으로 생각하면 세 선수 중 누구나 13일 보스턴과의 1차전 선발로 나설 수 있다. 하지만 류현진이 선발 등판을 앞두고 불펜 투구 없이 가벼운 캐치볼만 하는 건 잘 알려진 그만의 루틴이다. 류현진은 한국에서도 이 루틴을 지켜왔고, 다저스 구단은 이를 존중해왔다. 큰 변수가 없는 한 류현진은 평소처럼 나흘 휴식을 취하고 15일 보스턴과 3차전에 선발 등판할 가능성이 크다. 

류현진, 월드시리즈 2차전 만루위기서 강판

류현진, 월드시리즈 2차전 만루위기서 강판(보스턴<미 매사추세츠주> AFP/Getty=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 파크의 2018 미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월드시리즈(WS) 보스턴 레드삭스와 2차전, 선발투수로 나섰던 류현진(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5회 마운드에서 내려오고 있다. 
류현진은 이날 4⅔이닝 동안 6안타를 내주고 1실점으로 막았으나 2-1로 앞선 5회말 2사 만루 위기에서 라이언 매드슨과 교체됐다. bulls@yna.co.kr

류현진에게는 악연으로 얽힌 보스턴에 설욕할 기회가 찾아왔다. 류현진은 2013년 8월 25일 보스턴을 홈에서 만나 1회에만 4점을 내주는 등 5이닝 5피안타 4실점 하며 패전투수가 된 바 있다. 한국인 선수 최초의 월드시리즈 선발 등판이라는 이정표에 흠집을 남긴 구단도 바로 보스턴이다. 류현진은 지난해 펜웨이파크에서 벌어진 월드시리즈 2차전에 선발 등판해 5회 2사까지 1점으로 보스턴 타선을 잘 묶었다. 하지만 이후 안타 2개와 볼넷 1개로 만루 위기를 맞이하고는 마운드를 라이언 매드슨에게 넘겼다. 그리고 매드슨이 류현진의 책임 주자 3명을 모두 불러들이는 바람에 자책점 4점과 함께 패전 투수의 멍에를 썼다. 다저스가 보스턴에 시리즈 전적 1승 4패로 우승 트로피를 내주면서 6차전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었던 류현진에게 복수의 기회는 돌아오지 않았다. 류현진에게 있어 이번 펜웨이파크 등판은 과거의 안 좋았던 기억을 설욕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자 달라진 자신을 증명할 기회이기도 하다. 류현진은 올해 전반기 17경기에 선발 등판해 10승 2패, 평균자책점 1.73으로 리그를 평정했다. 내셔널리그 다승 부문 공동 1위, 평균자책점은 메이저리그 전체에서 유일하게 1점대로 전반기를 마쳤다.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의 가장 유력한 후보로 꼽히는 데다 최고의 투수에게만 부여되는 올스타전 선발 투수의 영예까지 차지했다. 류현진은 커리어 통산 정규리그 114경기에 등판해 지금까지 메이저리그 전체 30개 구장 중 20개 구장을 밟았다. 류현진은 정규리그 기준으로 21번째 방문 구장인 펜웨이파크에서 메이저리그 정벌 확장에 나선다.

changyong@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