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바' 등 국내 유망 애니 감독 한자리서 만난다
'라바' 등 국내 유망 애니 감독 한자리서 만난다
  • 연합뉴스
  • 승인 2019.07.11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 ENM, 16일 국제콘텐츠마켓 SPP서 좌담회
에이랩CJ ENM 제공
에이랩CJ ENM 제공

CJ ENM은 오는 16일 국제콘텐츠마켓 SPP(Seoul Promotion Plan, 이하 SPP 2019)에서 국내 유망 애니메이션 감독들을 초청해 좌담회를 연다고 11일 밝혔다. '에이랩(A:LAB)과 기획의 시간: 무엇이 달라지고 있는가?'를 주제로 하는 이번 좌담회는 당일 오후 4시 서울 밀레니엄 힐튼 호텔 3층 아트리움에서 개최된다. 참석자로는 '쟈니 익스프레스'로 북미 스튜디오 '일루미네이션'의 러브콜을 받은 우경민 감독, 넌버벌 슬랩스틱 코미디의 원조 '비키와 조니', '오스카의 오아시스'를 제작한 신태식 감독, 전 세계를 웃긴 '라바' 시리즈로 글로벌 시장에 이름을 알린 맹주공, 안병욱 감독이 나선다. 네 감독은 이날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유튜브 같은 신규 플랫폼의 세력 확장과 역동적으로 변화 중인 미디어 환경에 발맞추어 애니메이션 기획자가 갖춰나가야 할 역량 등을 놓고 심도 있는 이야기를 나눈다. 특히 지난해 8월 출범한 CJ ENM 기획 창작 파트너십 프로그램 '에이랩'(A:LAB)을 주제로, 국내 애니메이션 창작자에게 에이랩이 실질적으로 어떠한 역할과 도움을 제공하고 있는지 현황과 의미를 짚어보는 시간도 마련된다. 한편, 올해로 19회를 맞는 국내 최대 애니메이션·웹툰 전문 마켓 SPP 2019는 '애니메이션 PD들에게 영감을!'이라는 주제로 오는 15일부터 사흘간 서울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열린다. 국내외 애니메이션 제작 트렌드와 키덜트 시장의 미래, 애니메이션 기획·개발 환경의 변화 등을 다룬다.

lisa@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