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수지구, 폭염저감 대책 시행
용인 수지구, 폭염저감 대책 시행
  • 오용화 기자
  • 승인 2019.07.10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장소 그늘막 설치·얼음 비치 등

 

용인시 수지구는 연일 폭염이 지속됨에 따라 관내 주요도로에 살수차로 물을 뿌리는 등 폭염저감 대책을 시행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올해 장마가 실종되면서 때 이른 폭염 지속됨에 따라 시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다. 구는 우선 도로변 열기를 식히고, 과열로 인한 노면변형을 막기 위해 지난 1일부터 살수차 1대를 동원해 매일 오전9시부터 오후6시까지 도심 곳곳 40km구간에 살수를 하고 있다.
또 수지지역난방공사, 죽전역(포은아트홀)정류장 등 이용객이 많은 5개 정류장에 얼음을 넣은 아이스박스 10개를 비치하고 매일 얼음을 교체해 넣도록 했다. 얼음이 녹으면서 주위의 열을 빼앗아 주변 온도를 4~5도 정도 낮추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한 시민은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얼음 때문인지 다른 곳 보다 정류장이 시원하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구는 또 폭염 피해 예방을 위해 현재까지 성복역 일대 등 관내 곳곳 횡단보도에 그늘막 46개를 설치한데 이어 오는 8월말까지 수요조사를 통해 20개를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다.
용인/오용화 기자 oyh@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