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활력촉진단, 스타트업 활성화 큰힘
수출활력촉진단, 스타트업 활성화 큰힘
  • 김한구
  • 승인 2019.06.20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서 현장목소리 들어
무역협회 등 참여…상황별 맞춤 해결책 제공 주력
“강소기업으로 성장…체계적 지원 펼쳐 나가겠다”
스타트업 20개사가 ‘수촐활력촉진단’의 도움으로 수출 활성화를 위한 새로운 날개를 달았다.
경기도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는 20일 오후 성남 판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스타트업 분야 수출활력촉진단 2.0’을 개최했다.
‘수출활력촉진단’은 해외마케팅이나 금융 등 수출분야 중소기업의 애로를 해소하고자 마련된 ‘범정부 수출총력지원 체계’다.
정부는 지난 1월~3월간 1차 수출활력촉진단을 가동하여 전국 15개 시도에서 2천여 개 수출기업의 현장애로를 밀착 지원한 바 있다. 이번 수출활력촉진단 2.0은 소비재, 신(新) 수출동력, 주력산업, 스타트업, 강소기업 등 5개 분야로 특화해 10월까지 25개 업종 3천여개 기업을 대상으로 집중 추진된다. 수출활력촉진단에서는 간담회를 통해 수출마케팅, 무역금융 등 업종 내 공통애로를 해소하고 1:1상담회를 통해 기업별 맞춤형 애로해소를 지원한다.
이날 행사에는 20여개 스타트업들이 참여한 가운데, 수출유관기관 1:1 상담회, 스타트업 업계 간담회 등을 진행했다.
특히 1:1 상담회에서는 한국무역협회, 한국무역보험공사, 기술보증기금,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등 관련기관들이 사전에 기업들로부터 건의사항을 접수, 기업 상황별 맞춤형 해결책을 제공하는데 주력했다.
‘스타트업 업계 간담회’에서는 스타트업 대표, 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스타트업 육성과 수출 활성화 방안에 대해 자유로운 분위기속에서 토론해 보는 기회를 마련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경기도의 스타트업 육성과 수출지원 정책을 담당하고 있는 최계동 경기도 혁신산업정책관이 참석해 기업인들의 현장 목소리를 청취하는 시간도 가졌다.
최계동 도 혁신산업정책관은 “스타트업은 4차 산업혁명시대 변화하는 산업 환경에 맞춰 우리 경제를 견인할 새로운 원동력”이라며 “스타트업이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유관기관과 협력해 체계적인 지원을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의정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