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독립만세운동 100주년 탐험대, 독립운동가 유적지 실태조사
용인독립만세운동 100주년 탐험대, 독립운동가 유적지 실태조사
  • 오용화
  • 승인 2019.04.10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의회 의원연구단체‘용인독립만세운동 100주년 탐험대(대표 유진선)’는 지난 9일 ‘용인 독립운동가와 임시정부’를 주제로 한 독립운동가 유적지 현장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이날 회원들은 용인시 독립운동기념사업회 운영위원장인 김태근 강사를 초청해 오희옥 지사 자택을 시작으로 신흥무관학교 교장을 역임한 여준 선생이 설립한 삼악학교 표지석, 해주 오씨 3대 독립운동가(오인수-오광선-오희영·희옥) 기적비, 오광선 생가 터, 오의선 생가, 의병장 옥여 임경재 동상 등 처인구 원삼면과 양지면 일대의 독립운동가 유적지의 현장 실태조사를 하고, 양지면 추계리에 위치한 친일파 송병준의 99칸 별장 터와 연못인 영화지를 방문하여 민영환 열사 등과 대비된 그의 매국 행적을 돌아보며 유실되는 역사적 근대문화유산의 관리 실태에 대한 우려를 표명 했다. 
또한, 4월 중 2차 실태조사를 실시해 기흥구, 수지구 지역의 독립운동가 유적지를 탐사하고, 용인 독립운동 유적지 현황 및 실태를 좀 더 파악 할 예정 이다. 
유진선 대표는 “용인지역 미수훈 독립운동가의 흔적을 찾아 발굴, 선양하여 독립운동 관련 기념물 등이 방치되지 않고 체계적으로 관리될 수 있도록 조례를 제정하자는 것이 연구단체 의원들의 한 목소리이며, 나아가 이를 용인의 문화적 자산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진석 의원은 “용인에서 가장 독립운동가 유적지가 많은 원삼면의 지역구 의원으로서 우리 독립운동가들의 숭고한 업적을 발굴하고 선양하는 데 앞장서겠다”며 의지를 다졌다.
 용인/오용화 기자 oyh@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