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부모피살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부모피살
  • 이양희기자
  • 승인 2019.03.18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용의자 1명 검거ㆍ3명 추적… "이희진 부모와 2천만원 채무관계 범행" 진술
- 부친은 평택 창고서 발견, 모친은 안양 자택에서 발견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 씨 부모 살해 용의자 김모(34) 씨가 18일 오전 안양시 동안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경찰은 나머지 용의자 3명을 쫓고 있다.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 씨 부모 살해 용의자 김모(34) 씨가 18일 오전 안양시 동안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경찰은 나머지 용의자 3명을 쫓고 있다.
안양에서 발생한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씨 부모 피살 사건 피의자는 이씨 부모와의 채무관계로 얽힌 2000만원 때문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안양동안경찰서 등에 따르면, "검거된 피의자 김모(34)씨는 이씨 아버지에게 투자 목적으로 2000만원을 빌려줬으나, 이를 돌려 받지 못해 이씨 부모를 살해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6시10분께 이씨의 어머니(58)가 안양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으며, 이씨의 어머니는 외상이 있는 점을 미뤄 살해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수사에 착수해 CCTV 등을 토대로 유력한 용의자 김씨를 시신 발견 다음 날인 지난 17일 오후 3시17분께 검거했다.
"이씨의 아버지를 평택에 유기했다"는 김씨의 진술을 확보한 경찰은 같은 날 오후 4시께 평택의 한 창고에서 이씨 아버지의 시신을 발견했으며, 발견 당시 시신의 훼손 정도에 대해서는 경찰은 밝히지 않았다. 다만 "용의자들이 흉기를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는 범행 후 이씨 부모 자택 금고에 있던 5억원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으며, 경찰은 현재 이 5억원의 행방을 쫓고 있는 상태다.
아울러 김씨는 범행을 위해 자신의 경호를 해줄 인원 3명을 인터넷을 통해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가 고용한 3명은 현재 경찰이 뒤쫓고 있는 남은 용의자들로서, 김씨 등은 지난달 25일께 이씨 부모의 자택에 침입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 등은 이 과정에서 이씨 아버지를 살해한 뒤 시신을 냉장고에 넣어 이삿짐센터를 불러 평택 창고로 옮긴 것으로 알려졌으며, 평택 창고는 김씨가 임대했다.
 
의왕/이양희기자lyh@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