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1군 데뷔한 백승호 "꿈 이뤘다…잊을 수 없는 날"
스페인 1군 데뷔한 백승호 "꿈 이뤘다…잊을 수 없는 날"
  • 연합뉴스
  • 승인 2019.01.10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의 경기에서 볼 다툼하는 백승호[EPA=연합뉴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의 경기에서 볼 다툼하는 백승호[EPA=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1군 무대에 데뷔한 백승호(22·지로나)는 "꿈을 이뤘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백승호는 10일(한국시간) 스페인 지로나의 에스타디 몬틸리비에서 열린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의 코파 델 레이(스페인 국왕컵) 16강 1차전을 마치고 현지 일간 문도 데포르티보에 실린 인터뷰에서 "어려운 시간을 지나왔지만, 오늘 꿈을 이뤘다"고 소감을 밝혔다. 백승호는 이 경기에 선발 출전해 후반 22분 포르투로 교체될 때까지 67분을 소화하며 스페인 프로축구 1군 무대에 첫발을 내디뎠다. 이천수와 이호진, 박주영, 김영규, 이강인에 이어 한국 선수로는 역대 6번째 스페인 1군 데뷔다. FC 바르셀로나 유스 출신으로 2017년 8월 지로나에 합류한 백승호는 2군에서 주로 뛰다 지난여름 1군에 합류했고, 마침내 기다리던 데뷔전을 치렀다. 이 경기에서 지로나는 프리메라리가의 강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1-1로 비기는 선전을 펼쳤다. 백승호는 "우리가 해 온 것을 보여준 좋은 경기였다"면서 "마지막 순간까지 어떤 일도 일어날 수 있다. 2차전에서 모든 걸 쏟아부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경기 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도 경기 사진과 함께 "잊을 수 없는 날이다. 공식 경기에 데뷔하게 돼 기쁘다"면서 "계속 겸손하게 해 나가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백승호 인스타그램 캡처]

[백승호 인스타그램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