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내년도 7개 하천…국도비 100억 확보
용인시, 내년도 7개 하천…국도비 100억 확보
  • 오용화
  • 승인 2018.10.11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는 내년도에 100억원 규모의 국·도비를 확보해 관내 7개 하천에서 정비·복원 등의 사업을 진행한다. 
사업대상은 황석소하천 등 소하천 정비가 3곳, 송전천 등 생태하천 복원이 3곳이며 경기도의 위임을 받아 지방하천인 마북천 재해예방사업도 진행한다.
이 가운데 송전천, 대대천, 신원천 등 3개 생태하천 복원에는 한강수계기금 24억원과 국비 40억원 등 64억원을 확보해 사업을 진행하게 된다. 시는 최근 조직개편을 통해 기존의 하천과 명칭을 생태하천과로 변경한 것에 맞춰 친환경 생태하천 복원·정비에 주력할 방침이다. 또 재해예방과 도시미관 개선을 위한 소하천 정비나 하천 수질개선 등의 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키로 했다. 용인시 관내엔 국가하천인 경안천을 비롯해 지방하천 51곳, 소하천 149곳 등 모두 201개 하천이 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생태하천 복원사업을 지속적으로 실시하는 등 쾌적한 하천 환경을 조성해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