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1천763t 기자재 우즈베크까지 1만7천㎞ 나른다
CJ대한통운, 1천763t 기자재 우즈베크까지 1만7천㎞ 나른다
  • 연합뉴스
  • 승인 2018.09.26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대한통운이 1천763t 무게의 초중량 플랜트 기자재 5개를 1만7천656km에 걸쳐 3개월여 기간에 운송하는 '물류 대장정'을 시작했다. CJ대한통운은 우즈베키스탄 카르시 인근에서 건설 중인 천연가스합성석유플랜트(GTL)의 핵심 기자재인 촉매제 용기 2기 등 모두 5개 초중량물을 중국 장지아강 항만에서 선적해 23일 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촉매제 용기는 길이 50.88m, 높이 8.72m, 폭 8.60m에 무게만 520t에 달하는 초중량물로, 중국에서 제작돼 우즈베키스탄까지 이송된 뒤 현장에서 직립해 연결되는 과정을 거쳐 사용된다. 운송목록에는 무게 323t의 대형 분리드럼 2기와 무게 77t의 '정류탑' 1기도 포함됐다. 초중량물 운송을 위한 물류 대장정은 무게뿐만 아니라 거리와 과정도 역대 최고급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중국 장지아강에서 목적지인 우즈벡 카르시까지 거리는 1만7천656㎞에 달한다. 이 중 해상수송 거리만 1만5천567㎞에 1개월가량이 소요된다. 환적은 10월 중순 루마니아 콘스탄타 항만에서 1차로 이뤄지며, 육상운송으로 전환하기 위해 11월 말 카자흐 쿠릭항에서 2차로 옮겨 싣게 될 예정이다. 육상운송을 위해서는 유압식 모듈 트레일러 220축이 투입돼야 하며 이라크, 터키, 투르크메니스탄에서는 CJ대한통운 자가 장비가 사용된다. 카자흐스탄 543㎞, 우즈베키스탄 1천546㎞ 등 총 2천89㎞를 운송하는 기간만 1.5개월여가 소요된다. CJ대한통운은 초중량물 운송을 위한 기술적 역량뿐만 아니라 현지 패밀리사를 통한 글로벌 네트워크도 갖추고 있다. 중국 장지아강에서의 선적 등은 2013년 CJ대한통운이 인수한 중국 중량물 전문 운송기업 CJ스마트카고(CJ SC)와의 협업을 통해 진행됐다. 카자흐와 우즈베크에서는 2017년 인수한 중앙아시아 대표 물류업체 CJ ICM과의 협업이 주요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초중량물 운송을 위한 프로젝트 물류는 단순히 기술이나 장비만 갖추고 있다고 해서 가능한 분야가 아니다"며 "상시보유가 불가능한 고가의 장비와 기술인력을 수배하고 현지 정부의 협조를 구하는 것은 물론 토목과 건축 등 다양한 영역의 노하우와 네트워크가 잘 조직돼 있어야 수행할 수 있는 영역"이라고 설명했다.  우즈베키스탄 천연가스합성석유 플랜트 프로젝트(UGTL)는 우즈베크 국영기업인 '우즈베크 석유가스공사'가 발주한 총투자비 45억 달러 규모의 대규모 건설공사로, 현대엔지니어링이 수주해 CJ대한통운이 물류사로 참여하고 있다.

 

kamja@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