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작물 농업용 미생물 활용 권장
가을작물 농업용 미생물 활용 권장
  • 최종만
  • 승인 2018.09.20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 미생물 생산, 농업기술센터서 공급

강화군이 최근 사용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농업용 미생물을 가을작물에도 활용할 것을 권장하고 나섰다.
순무, 배추 등 가을작물 재배는 초기의 빠른 뿌리 활착과 수분 및 영양분 흡수가 원활하도록 세심한 관리가 필요 하다. 또한, 앞에 심은 작물을 걷어내고 심어야 해서 봄 작물 재배에 비해 상대적으로 토양 관리에 소홀해지기 쉽다. 
이에 군은 농작물 생육 증진 및 토양환경 개선에 도움을 주는 농업용 미생물을 직접 생산해 가을작물 재배에도 활용할 수 있도록 농업기술센터에서 공급하고 있다. 2011년에 66톤 공급을 시작으로 2017년에는 230톤까지 사용량이 증가했으며, 연간 5,000회 이상의 미생물 분양이 이루어지고 있다.
작물 재배 시 비료로 주로 쓰이는 미생물은 고초균과 광합성균이며, 토양환경을 개선하고 작물에 필요한 영양분을 공급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강화군뿐만 아니라 전국에서 많이 활용되고 있다. 
또한, 작물 생육에 도움을 주는 유익한 토양미생물의 활성은 높이고, 병원성균의 생육은 억제하는 것으로 보고되어 있다. 
미생물이 토양 내로 식물의 생육을 촉진하는 물질과 영양분을 공급함으로써 작물의 뿌리가 많아지고 활착이 잘 되어 농산물 수확 증가로 이어지기 때문에 최근 미생물을 사용하는 농가가 늘어나고 있다. 
군 관계자는 “가을작물의 풍성한 수확을 위해 토양관리 및 작물 생육 증진에 효과가 있는 농업용 미생물도 함께 사용하면 농가경영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최종만 기자  citybig@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