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5060싸이클링’복지 효과 만점
광명시,‘5060싸이클링’복지 효과 만점
  • 정성엽
  • 승인 2018.09.04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년전부터 폐자전거 662대 수거, 441대 수리
소외 이웃에 전달… 공공일자리 창출에 한몫

광명시가 공공일자리사업으로 펼치고 있는 ‘5060 싸이클링 프로젝트’가 이웃사랑 실천에 앞장서고 있어 공공일자리 사업의 수범사례가 되고 있다.
‘5060 싸이클링 프로젝트’는 도로변에 무단 방치된 자전거를 수거하거나 기증받아 수리한 후 자전거를 필요로 하는 어렵고 소외된 이웃에게 전달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일자리창출과·지도민원과·복지정책과의 협력 사업으로써 지금까지 폐자전거 662대를 수거해 수리한 자전거를 2015년에는 146대, 2016년에는 125대, 2017년에는 97대, 2018년에는 73대 총 441대를 전달했다.
특히 ‘5060 싸이클링 프로젝트’ 사업은 무단방치 자전거 수거로 도로환경 정비효과와 폐기 자전거를 재활용하는 환경개선 효과, 어려운 이웃에게 무상으로 기증하는 복지효과 등 ‘1거 3득 효과’를 거두고 있다.
한편 광명시는 공공일자리사업에 대해 문제점 및 개선방안을 마련하여 민선 7기 내실있는 공공일자리 사업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시는 이와 관련, 최근 박승원 시장 주재로 시정현안대책회의를 갖고 ‘2019년 공공일자리사업 개선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가졌다.
그동안 공공일자리 사업은 취업이 어려운 취약계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한다는 긍정적인 효과가 있는 반면, 공공일자리 사업 유경험자의 경우 취업 의욕이 미약하고 공공일자리사업에 지속적 참여로 노동시장 불균형을 초래한다는 부정적인 면도 있었다.
광명시는 공공근로사업, 마을공동체사업 외에 시 특성화사업으로 새희망, 광명청년 Job-start, 5060 베이비부머, 청년 Job-go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공공일자리 개선방안으로 유사한 형태의 공공일자리 사업의 경우 통합운영하고 청년 Job-go 사업의 경우 경기 넥스트 희망일자리 사업으로 대체하여 도비지원으로 운영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공익적 가치를 중시한 양질의 공공일자리사업을 발굴하기로 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공공근로 일자리 사업예산을 적재적소에 효율적으로 집행해서 시민들에게 보다 높은 공익적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광명/정성엽 기자 jsy@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