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퀴어축제’ 갈등 고조
‘인천퀴어축제’ 갈등 고조
  • 최종만
  • 승인 2018.09.02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구 자생단체회원 “동인천역 북광장 사용신청 불허하라”
퀴어축제조직위, 8일 개최 … 동구 상대 ‘행정심판’ 청구

동인천역 북광장에서 개최할 예정이었던 인천퀴어축제가 지역사회에 뜨거운 논란을 일으키고 가운데, 지난 31일 동구의 자생단체회원들이 동구청 광장에서 동구는 동인천역 북광장 사용허가신청을 불허하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날 집회에는 동구주민자치협의회, 동구새마을지도자협의회, 동구새마을부녀회, 통리장연합회 동구지부, 바르게살기운동 동구협의회, 한국자유총연맹 인천동구지회 등 300여명의 회원들이 참석했다.
이들 단체는 성명서를 통해 서구의 타락한 성문화인 동성애를 ‘소수자 인권’이라는 미명아래 무분별하게 확산시키려는 동성애 옹호 행사이다. 동성애는 에이즈를 비롯한 각종 질병, 성문란 확산, 가정 및 인성 파괴 등의 심각한 폐해가 있으며, 우리는 지역정서와 반대되는 본 행사를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퀴어축제 집행부에서는 문화축제 행사라고 설명하지만 사실은 불법과 위선이 가득한 행사다. 동인천 북광장은 인천 시민의 공간이다. 우리의 권리를 침해해서는 안 된다고 역설했다.
앞서 인천퀴어축제조직위원회는 2천여명 규모의 성(性) 소수자 행사인 ‘퀴어문화축제’를 9월8일 동인천역 북광장에서 개최하겠다며 관할 동구청에 사용을 허가해달라는 신청서를 제출했다.
그러나 동구청에서는 대규모 행사를 개최하려면 안전요원 300명과 주차장 100면이 필요하며, 지역자생단체들과의 마찰로 인한 불상사를 우려해 신청을 반려했다.
이에 인천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는 자신들의 동인천역 북광장 사용 신청을 반려한 동구를 상대로 최근 인천시에 행정심판을 청구했다.
한편, 성(性)소수단체퀴어축제는 서울 대구을 거쳐 이번에는 인천에서 대규모행사를 개최하려 했으나 지역자생단체들의 강력한 반대에 부딪혀 행사가 불투명해지자 정면으로 맞대응 하면서 향후 귀추가 주목 되고 있다.
인천/최종만 기자 citybig@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