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물선 사기' 의혹 최용석 신일해양기술 대표 경찰 출석
'보물선 사기' 의혹 최용석 신일해양기술 대표 경찰 출석
  • 연합뉴스
  • 승인 2018.08.09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순양함 '돈스코이'호를 내세운 투자사기 의혹을 받는 신일해양기술(옛 신일그룹)의 대표 최용석 씨가 9일 경찰에 출석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9시 46분께 최씨를 서울 중랑구 묵동 사무실로 소환해 신일그룹의 사기 혐의에 관해 참고인 조사를 하고 있다.
출석 예정 시간보다 10여 분 일찍 청사에 도착한 최씨는 투자사기 의혹에 대한 입장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죄송하다"는 말만 남긴 채 조사실을 향했다.
신일그룹은 돈스코이호의 가치가 150조원에 달한다고 부풀려 홍보하면서 가상화폐를 발행해 투자금을 끌어모은 혐의(사기)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날 오후 2시 신일그룹의 대표였던 류상미 씨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