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호 양주시장, 건강 위협…역대급 ‘폭염’에 총력대응 주문
이성호 양주시장, 건강 위협…역대급 ‘폭염’에 총력대응 주문
  • 김한구
  • 승인 2018.08.02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연일 계속되고 있는 역대급 폭염으로 시민의 건강과 안전이 위협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피해 최소화를 위해 모든 행정력을 동원, 예방활동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2일 양주시에 따르면 장기화되고 있는 폭염으로부터 시민의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현장 밀착형 예방대책을 적극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는 오는 9월까지 간호사 등 방문전담 인력을 편성, 폭염 취약계층인 4,071가구와 경로당, 시설 등에 대해 전화와 방문 등을 실시, 폭염대비 행동요령과 건강수칙 등을 안내하는 등 방문건강관리사업을 강화한다.
특히, 컨테이너나 비닐하우스 등 주거 취약세대 35가구에 얼음조끼를, 취약계층 750가구에 수분 보충을 위한 보냉병을 보급하는 등 취약계층의 건강관리를 위해 힘을 쏟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7월 27일부터 30일까지 4일간 간부공무원 무더위쉼터 지정ㆍ점검을 실시했다.
시는 관내 무더위쉼터 271개소에 대해 전 실·과·소장과 읍·면·동장을 2개소 이상 점검자로 지정하고, 방문을 통해 무더위 쉼터 운영 실태, 냉방기 가동여부, 폭염대비 행동요령 비치여부 등 을 점검하고 미흡한 부분에 대한 개선대책을 마련한다.  
특히, 이성호 양주시장이 한양3차아파트 무더위쉼터를, 김대순 양주부시장이 대교아파트 무더위쉼터를 방문해 운영실태를 직접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시 관계자는 “폭염으로부터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폭염특보 등 기상예보를 고려해 실외활동 계획을 세워야 한다”며 “폭염이 집중되는 낮 시간대에는 외출을 자제하고 야외활동이나 작업 시 시원한 장소에서 자주 휴식하며, 가볍고 헐렁한 옷을 입고 평소보다 수분을 많이 섭취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양주시는 폭염 장기화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해 시민들이 건강한 여름을 날 수 있도록 피해 예방대책을 추진하는 한편, 안내 홍보물 배부, 가까운 무더위 쉼터 이용 정보 안내 등 지석적인 교육과 홍보를 추진할 계획이다.
 양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