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공단 화장품 공장화재…근로자 모두 대피
인천 남동공단 화장품 공장화재…근로자 모두 대피
  • 남용우 기자
  • 승인 2018.07.30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남동공단 내 한 화장품 제조공장에서 큰불이 나 소방당국이 대규모 인력을 투입해 진화 작업에 나섰다.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30일 오후 4시 26분께 인천시 남동구 고잔동 남동공단 내 한 화장품 제조 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공장을 찾은 방문객이 “공장 3층에서 검은 연기와 함께 불길이 보인다”며 119에 신고했다.
화재 당시 공장 내부에는 근로자 40여명이 작업 중이었으나 모두 대피해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20여 분만인 이날 오후 4시 52분께 ‘대응 1단계’를 발령했으며 불길이 계속 번지자 오후 5시 33분께 ‘대응 2단계’로 격상했다.
대응 1단계는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며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의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이다. 소방당국은 공단소방서와 119특수구조단 등 대원 80여명과 함께 고성능 화학차 등 차량 37대를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소방당국은 화장품 공장 내 제조실에서 작업 중 일부 유출된 알코올에서 처음 불이 시작한 것으로 추정했다.
불이 난 공장은 3층짜리 철골 슬라브패널로 된 건물(총 2천100㎡)로 알코올류 200ℓ, 석유류 300ℓ, 동·식물성 기름 5 00ℓ 등 일부 위험 물질이 보관돼 있었다.
공장 바깥에는 2t짜리 LPG 탱크 2대가 설치된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인명피해는 없지만 주변 공장에 불이 옮겨붙을 가능성이 있어 대응 2단계를 발령했다”며 “건물 3층에서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지만 정확한 발화점과 화재 원인은 진화가 끝난 뒤 조사해봐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인천/남용우 기자 nyw@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