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전드' 차범근, FIFA 올해의 선수·감독 후보 뽑는다
'레전드' 차범근, FIFA 올해의 선수·감독 후보 뽑는다
  • 연합뉴스
  • 승인 2018.07.05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테우스·호날두 등과 2018 FIFA 풋볼어워즈 후보 심사위원에 포함
차범근 전 감독이 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전지훈련 캠프인 오스트리아로 출국하는 축구대표팀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차범근 전 감독이 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전지훈련 캠프인 오스트리아로 출국하는 축구대표팀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한국축구의 전설' 차범근(65) 전 축구대표팀 감독이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와 감독 후보를 뽑는다.
FIFA는 5일(한국시간) 2018 월드컵이 열리고 있는 러시아의 모스크바에서 '더 베스트 FIFA 풋볼 어워즈'의 올해 각 부문 수상자 후보를 선정할 심사위원 명단을 발표했다.
차범근 전 감독은 올해의 최우수 남자 선수와 남자 감독을 뽑는 13명의 심사위원에 들었다.
심사위원 면면이 화려하다.
로타어 마테우스(독일), 호나우두, 카카(이상 브라질), 프랭크 램퍼드(잉글랜드), 알렉산드로 네스타(이탈리아), 디디에 드로그바(코트디부아르), 윈톤 루퍼(뉴질랜드) 등 각국의 살아있는 축구 영웅들이 이름을 올렸다.
세계적 명장인 파비오 카펠로(이탈리아)와 카를루스 아우베르투 파헤이라(브라질)를 비롯해 앤디 록스버그(스코틀랜드), 에마뉘엘 아무니케(나이지리아) 등 지도자들도 심사위원으로 활동한다.
아시아에서는 차범근 전 감독과 사미 알 자베르(사우디아라비아), 둘만이 올해의 남자 선수·감독 후보를 추리는 심사위원으로 참여한다.
올해의 최우수 여자 선수와 여자 감독 후보는 미아 햄(미국), 쑨원(중국) 등 12명의 심사위원이 선정한다.
올해의 가장 멋진 골에 주는 푸스카스상의 후보는 이케르 카시야스(스페인), 미로슬라프 클로제(독일), 다비드 트레제게(프랑스), 마르코 판 바스턴(네덜란드) 등 7명이 후보를 뽑는다.
최고의 골키퍼상은 비토르 바이아(포르투갈), 호르헤 캄포스(멕시코), 디에고 포를란(우루과이), 피터 슈마이켈(덴마크) 등 10명의 손에서 후보가 가려진다.
후보는 부문별 10명씩으로 압축해 현지시간 오는 23일 발표한다.
이후 축구팬, 각국 대표팀 감독과 주장, 200여 미디어 관계자의 투표를 통해 최종 수상자를 결정한다.
시상식은 현지시간 9월 24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