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월미도 놀이기구 ‘썬드롭’추락
인천 월미도 놀이기구 ‘썬드롭’추락
  • 남용우 기자
  • 승인 2018.07.01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고 전날 정기검사 어떻게 통과?

 

30일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10분께 인천시 중구 북성동 월미도 내 한 소규모 놀이시설에서 '썬드롭'이 작동 중 7m 높이에서 바닥으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썬드롭에 타고 있던 A(23)씨 등 20대 남녀 5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썬드롭은 최고 42m 높이까지 올라갔다가 수직으로 낙하하는 놀이기구로 사고 당시 상승하던 중 갑자기 7m 높이에서 추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부상자 B(20)씨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꼭대기까지 올라갔다가 내려오길 2차례 반복한 뒤 다시 올라가던 중에 갑자기 제동 없이 추락했다”고 말했다.
이 놀이시설 관리자는 경찰에서 “썬드롭에 8개의 자동 센서가 설치돼 있다”며 “이 중 일부가 고장 나면서 에어 브레이크가 작동하지 않은 것 같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해당 놀이기구는 사고 발생 하루 전인 이달 28일 점검기관인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KTC)으로부터 정기검사를 받았으며 당시에는 아무런 지적 사항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관광진흥법에 따르면 놀이기구는 매년 1∼2차례 정기검사와 자체 일일검사를 하게 돼 있다.
경찰은 해당 놀이시설 운영자와 관리자 등을 상대로 업무상과실 여부를 수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놀이기구에 안전바 등이 설치돼 있어 다행히 부상자들의 상태가 심각하지 않다”며 “모두 걸어 다닐 수 있는 정도였고 일부는 병원 치료 후 어제 곧바로 귀가했다”고 말했다.
앞서 이달 23일에도 월미도 내 또 다른 테마파크에서 놀이기구 ‘회전그네’가 중심축이 기울며 멈추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이 놀이기구에는 8명의 어린이가 탑승하고 있었지만, 다행히 부상자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테마파크에서는 지난해 11월께 문어 다리 형태의 놀이기구에서 20대 남녀 탑승자가 2∼3m 아래 바닥으로 떨어지는 사고도 있었다.
인천/남용우 기자 nyw@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