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청평지역 폐철교→친환경 인도교 탈바꿈
가평군, 청평지역 폐철교→친환경 인도교 탈바꿈
  • 김기문
  • 승인 2018.06.11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0년 경춘선 복선전철이 개통되면서 흉물로 방치되어온 폐철도 교량이 지역주민들이 통행할 수 있는 친환경 인도교로 탈바꿈되면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가평군은 도시미관을 저해하는 청평 삼성쉐르빌앞 폐철교량을 인도교로 만들어 11일 조기 개통했다.
당초 사업기간은 2017년 11월 3일부터 2018년 6월 29일이었으나 주민과 학생들의 안전 및 편의를 고려해 앞당기게 됐다.
총 사업이 12억원이 투입된 이 사업은 철교 길이 142m, 폭 4.3m의 목재데크와 난간, 계단 3개소로 조성됐다. 인도교량은 청평시내와 청평역을 연결하는 보행자 통로로 청평 10리 아파트 주민과 청평고 학생들이 우회하는 불편함을 해소하게 됐다.
또 시간대별 자유롭게 연출할 수 있는 LED조명 94개와 경관등 4개소를 설치함으로서 청평의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인도교 밑으로는 조종천이 흐르고 있어 여름이면 주변에 야영을 즐기려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등 향후 1970~1980년대 낭만을 추억하는 7080 청평고을 조성사업과 연계한 관광명소로도 인기가 있을 것으로 보    인다.
군 관계자는 “폐철도 탈바꿈 사업이 지역사회와의 녹색성장을 주도하는 환경친화적인 철도이미지 제고에 한 몫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   했다.
가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