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고]알아두면 유익한 전기사용 상식
[투고]알아두면 유익한 전기사용 상식
  • 장인창
  • 승인 2009.07.07 00:00
  • icon 조회수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 인천본부 직할지점 요금관리팀

주택용 전기요금은 사용량 증가비율에 비해 요금이 더 많이 증가하는 누진요금제로 되어 있다. 월 사용량이 100KW 증가 할 때마다 적용되는 단가가 높아지며 누진율은 사용량에 따라 기본요금, 전력량요금 모두 6단계로 적용한다. 또한 주택용 누진요금제란 서민생활을 보호하고 에너지 과소비를 줄이기 위한 제도로서, 사용량이 적은 고객은 저렴하게 전기를 이용할 수 있고 사용량이 많아질수록 요금이 증가하는 제도이다. 따라서 월 사용량이 300KW를 초과하면 기본요금, 전력량요금이 큰 폭으로 증가하게 된다. 전력사용량이 많아지는 여름철 알아두면 합리적인 전기사용 방법에 대해 알아보겠다.
첫째, 우리나라 전력소비를 증가시키는 주원인은 에어콘이다. 실내온도를 26℃~28℃로 유지하고 실내외 온도차이는 5℃차이가 나지 않는 것이 건강에 좋다.  또한 한달에 1~2회 에어콘 필터를 청소해주면 3.6%의 전력효율개선 효과가 있다. 가정에서 에어컨(1,500W)을 사용할 때 전기요금은 얼마나 추가될까? 기존 300KWH 사용 가정을 예를 들면 하루 세시간 사용시 한달 기준 48,500원에 금액이 추가 부담되고, 5시간 사용시 99,960원이 추가 부담된다. 두 번째 냉장고다. 냉장고의 크기는 가구수에 적합한 용량을 선택해야 한다. 가족 1인당 40L가 적당한 용량이다. 벽면과 10CM이상 공간을 주어 배치하면 전력효율을 높일수 있다. 또한 냉동실 및 냉장실 안의 내용물은 냉장고 용량의 60%가 적당하다. 내용물이 10%이상 증가할 때마다 전기소비량은 3.6%증가한다. 그리고 뜨거운 음식은 반드시 식힌 후 보관하고 냉장고 문의 여닫는 횟수를 적게하고 문은 꼭 닫혀 있는지 확인 한다. 세 번째 TV는 볼륨을 키울때마다, 리모콘으로 채널을 돌릴때 마다 전력소모량이 증가한다. 볼륨을 20%정도 줄이고 화면 밝기를 70%로 조절하면 절전효과가 있다. 그리고 모든 가전제품은 사용하지 않을 때엔 꼭 플러그를 빼놓는 습관도 알뜰한 전기사용 방법이다.
전력수요가 많은 여름철 계획성있는 전기사용으로 효율적이면서 저렴하게 전기를 사용했으면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