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고]“자전거 순찰팀이 떴다”
[투고]“자전거 순찰팀이 떴다”
  • 김수진
  • 승인 2009.05.13 00:00
  • icon 조회수 57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삼산서 부흥지구대 경장

현재 인천삼산경찰서 부흥지구대에서는 주민접촉을 위한 자전거 순찰을 시범운영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자전거 순찰대가 생소하게 느껴지지만 미국의 경우 “특공대”처럼 하나의 특화된 경찰 조직으로 정착되어 미국 주요 도시 96%가 자전거 순찰대를 운영하고 있다.
112순찰차를 이용한 차량위주의 경찰활동에 대한 보완 여론이 제기되면서 출범한 자전거 순찰은 주민과 접촉기회가 늘어나고 환경 친화적이라는 점에서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순찰차는 빠르지만 골목 구석구석을 세심하게 살펴보기 어려워 도보순찰을 통해 지속적으로 주민들과 소통하여 왔으나, 도보순찰은 빠르게 원거리까지 이동이 어려워 그 효용이 떨어졌다. 이런 단점을 보안하기 위해 도보순찰보다 다섯 배 정도 빠르게 움직이면서도 주민들의 생활에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자전거를 도입한 것이다. 자전거 순찰은 주택가, 공원 등 순찰차가 진입할 수 없는 지역, 시장 축제현장 등 인파 밀집으로 차량운행이 곤란한 지역을 구석구석 순찰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일부에서는 “자전거로 범인을 잡을 수 있겠느냐”라는 의문을 갖지만 주택가 뒷골목이나 차가 막히는 도심에선 자전거가 차보다 훨씬 빠르며 조용히 범인에게 접근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
실제로 2003년 영국 노스요크셔 경찰 통계에 따르면 자전거 순찰대의 검거 건수가 차량 순찰대보다 45% 많다고 한다.
빠른 시일 안에 자전거 순찰팀이 정착되어 인천의 주민 모두가 주민과 가까운 경찰을 만났으면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