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슈퍼스키’ 즐기러 道로 2만명 몰려온다
겨울철 ‘슈퍼스키’ 즐기러 道로 2만명 몰려온다
  • 이천우
  • 승인 2016.12.08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경기관광공사, ‘16~‘17 겨울 슈퍼스키 상품으로 중국·필리핀 등 6개국 도내 외래 관광객 2만명 유치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가 2016~2017년 겨울 슈퍼스키 상품으로 도내 외래 관광객 2만여 명을 유치한다고 밝혔다.
경기관광공사는 ‘슈퍼스키’ 상품의 타깃시장을 확대하기 위한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쳐 중국, 대만, 홍콩,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등 6개국 약 2만여 명의 외래 관광객이 경기도를 찾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 2016년 ‘경기도 슈퍼스키’ 상품의 특징은 출시지역이 국가단위에서 보다 세밀하게 지역 단위로 확대된 점이다. 중국은 상품 출시지역이 윈난성에서 상하이, 충칭으로 확대되며, 대만은 상품 출시 지역이 타이베이, 카오슝에서 대만 전 지역으로 늘어났고, 참여 여행사도 기존 20여개에서 30여개 여행사로 확대됐다.
특히 중국 윈난성 슈퍼스키 상품은 인근 지자체간 협력으로 경기, 강원, 인천을 연계하는 코스를 개발하여, 한화 250만원 상당의 초고가 상품으로 현지에 출시돼 부유층 스키매니아를 집중 유치할 계획이다.
또한 동남아는 태국 Journey tour, 싱가포르 Jun Air 여행사, 필리핀 Rakso 등 지속적인 슈퍼스키 상품 판매 여행사 확대로 총 6개국 50여개 여행사가 공동으로 출시한다.
공사는 ‘경기도 슈퍼스키’ 상품을 경기도 북부, 동·남부 지역으로 확대하여 포천 베어스타운, 용인 양지 파인리조트, 이천 지산리조트, 광주 곤지암 리조트와 주변 관광지를 묶어 2016년 12월부터 2017년 2월까지 런칭한다.
이번  ‘경기도 슈퍼스키’ 상품의 또 다른 특징은 스키리조트를 중심으로 한 스키체험과 새롭고 재미있는 체험관광지를 연계한 맞춤형 코스로 구성된 점이다.
용인, 이천, 곤지암 등 동·남부 주변지역 상품은 양지, 곤지암, 지산 리조트를 중심으로 한 스키체험과 도내 유명관광지인 에버랜드, 한국민속촌, 광명동굴, 이천 BBQ치킨대학, 돼지박물관 등 신규 체험소재를 연계했다.
또한 북부지역 상품은 포천 베어스타운을 중심으로는 포천 허브 아일랜드, 산머루농원 와인체험, 가평 아침고요수목원, 파주 아울렛 쇼핑 등 다양한 코스를 연결하여 단순 스키체험을 넘어 맞춤형 체험코스를 구성했다.
경기관광공사 홍승표 사장은 “이번 겨울 경기도 슈퍼스키 상품은 관광객 특성상 초보자 대상 반나절 단기 스키 체험과 중고급 스키 마니아대상 야간 스키 코스 상품 등 다양한 맞춤형 상품으로 출시됐다”며 “향후 보다 다양한 콘텐츠 개발로 보다 많은 국가 내 지역으로 확대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이천우 기자 leecw71@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