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일보칼럼] 내항 재개발은 인천의 미래다
[현대일보칼럼] 내항 재개발은 인천의 미래다
  • 강훈천
  • 승인 2015.04.09 00:00
  • icon 조회수 146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 내항이 인천항 그 자체였던 시절이 있었다. 신항 개항을 앞둔 현재까지도 내항은 지역 경제를 이끄는데 견인차 역할을 했다. 1883년 근대항으로 개항한 대한민국 최초의 항만이자 수출입 관문항이었다.
특히 내항인 1·8 부두는 우리나라 첫 갑문식 항으로 지역 경제 발전의 전진기지로서 인천 근대 역사와 함께 성장했다. 인천 사람들의 애환이 고스란히 묻어 왔다.
내항이 인천을 먹여 살렸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을 만큼 경제의 중심 역할을 한 것이다. 여기에 1부두 제2국제여객터미널과 연안항 제1국제여객터미널은 각각 연간 100만 명의 내외국인 관광객이 찾는 다기능 항이다.
그런 내항이 이제 격변의 시기를 맞고 있다. 아니 신항이 개장되면 변화의 조짐이 불 보듯 뻔하다.
2013년 정부는 내항 8부두에 친수공간을 조성해 시민에게 전면 개방하겠다는 재개발사업 로드맵을 확정, 발표했다. 8부두 기능 폐쇄 후 우선 개방하겠다는 발표는 수십 년 간 도심 속 환경 피해로 시달려 온 중구 구민들에게는 희소식이었다.
하지만 지난해 8월 정부가 일부 개방 방식으로 판을 바꿨다. 이어 지난 3월 정부는 인천 내항 1·8부두 항만재개발 기본계획변경 사업계획수립 및 사업구역지정을 고시하고 3월 말 내항 재개발 사업을 시행할 사업자 모집을 공고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재개발사업에 투자할 사업자가 없을 것으로 예상되자 부두운영사의 계약해지 등 사업추진에 필요한 기본절차에 차질이 생겨 재개발사업이 난항에 부딪히고  있다.
이 지경에 이르자 정부는 내항 재개발에 필요한 재원을 인천시와 인천항만공사에 분담을 요구했으나 인천시는 재정난으로 난색을 표명하고, 인천항만공사는 현물 자산을 대체할 수 있는 정부 지원을 요구하고 있는 모양이다.
정부의 개장 의지를 의심할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정부의 오락가락 정책변동이 지역 주민과의 갈등만 부추긴 꼴이 되고 있는 것이다.
이제 내항의 기능 전환과 새판 짜기는 정부 탁상 차원의 프로젝트를 넘어 범국가적 백년대계의 지역 발전을 위한 프로젝트로 추진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우리나라 최초이자 최대 항만이었고, 중·남구 연변에만 인구 20여만 명이 포진한 항만으로 1·2국제여객선터미널이 있다. 배후에는 차이나타운, 신포, 연안상가, 무역회사, 문화의거리, 동화마을, 월미도 등 관광 및 경제의 중심지로 기반시설을 갖추고 있다.
그러나 정부는 국제여객터미널 존치에 대한 중구 지역민의 요구에 대해 이렇다 할 해법을 제시하지 않고 있다. 8부두도 반쪽 개장을 고집하고 있다.
‘조령모개’ 식 재개발 정책 혼선이 갈등으로 번지고 있다. 중구 지역민들이 심각한 원도심 몰락의 시발점이 될 것을 우려하는 이유다. 항만재개발사업은 지역경제에 미치는 경제 사회 문화적 영향력이 큰 사업이다. 정부는 2013년 당초 재개발사업 로드맵에 맞춰 역사문화와 관광도시 기능이 복합적으로 공존하는 도시로 판을 짜야 할 것이다.
특히 1·2국제여객터미널(연안항 내항)은 대중국 관광객 중심의 카페리항 전용으로 존치하고, 남항 북항 인천신항은 크루즈 전용 및 화물 전용항이 되어야 함이 옳다. 그래야 인천이 지역균형발전 틀에서 ‘내항 전성시대’가 도래할 것이다. 정치권, 정부의 관심과 결단을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