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 탓 내 탓 ‘안전불감증’
니 탓 내 탓 ‘안전불감증’
  • 강성열
  • 승인 2014.05.1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잇따른 안전사고가 국민들 가슴을 멍들게 하고 있다. 출범하는 정부마다 안전에 새로운 대책을 내놓겠다고 자신만만하다. 그러나 알고 보면 속빈 강정이다. 대형사고가 터지면 초기대응은커녕 수습도 제대로 못하고 우왕좌왕해 국민들에 원성을 사고 있다.
수백억원대의 국민 혈세를 들여 준공을 눈앞에 둔 부천 오정구 작동의 광역도로 현장도 하자 등 문제점도 뒤로 미룬 채 개통에만 급급해 있다. 현장 곳곳에는 안전시설조차 설치되지 않은 채 방치되고 있었으나 공무원은 당초 설계에 반영되지 않았다고만 주장한다.
또 준공 후 사후관리청인 오정구청으로 인계만하면 자신들은 할 일을 다 했다고 생각한다. 과연 90만 부천시민이 혈세를 내고 이러한 공무원들에게 월급을 줘야할지 의문이다.
책임감리 현장이라고 시공사와 감리업체에만 미루는 것이 과연 안전을 지키는 공무원들이라는 것인가. 대형공사에서 예산의 100분지1이라도 안전을 위한 생각을 먼저 했다면 공사를 그렇게 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4년여 공사기간에 설계변경도 충분히 여유가 있었다. 그러나 안전을 기준한 설계변경은 없었다.
설계변경 대화과정에서 자전거로와 인도가 병행되는 것에 말은 있었으나 그냥 설계대로 진행됐다. 내 땅에 내 집을 지을 때도 과연 그럴까? 곧 우기철도 다가온다. 시민들에 편의를 위해 조성된 등산로가 이번공사에서 측구 조성을 이유로 산기슭을 절개해 놓고 그대로 방치해 지난번 약한 빗줄기에 쓸려내려 속살을 훤하게 드러냈는데도 준공을 서두르고 있다.
또 2.5m 폭에 인도와 자전거도로를 병행 설치해 안전사고를 노출시켰으며 측면에 안전펜스조차 설치하지 않았다. 이에 시민들에 민원이 제기되고 취재가 시작되니 당초 설계에 반영되지 않았다 주장하다 여론이 확산되니까 임시방편으로 나무를 심겠다고 한다. 준공도 안 난 상태에서 조경수라고 심어놓은 일부 나무들이 변색되거나 말라 죽었는데 개선보다는 하자보수기간이 2년이라며 뒤로 미루는 탁상행정을 하고 있다.
이 후 안전사고가 발생하면 시공. 감리업체가 책임·책임감리제이니 공무원은 편하단 말인가? 준공검사에 나간 공무원은 그저 잘못된 부분을 바라보면서도 하자보수기간을 운운해도 되는 건가? 시민들은 그저 공무원이 해주는 공간에서 즐기다 사고 나면 본인에 책임이란 말인가. ‘책임감리로 업체가 준공계를 제출하면 기간 내에 준공처리를 해야 한다“라는 해당 부서의 고위 간부의 말이 공무원은 책임이 없다라고 들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